오프샵 오픈

Castle Long / Castle Long Reserve

FivePawns

Castle Long / Castle Long Reserve

캐슬롱 (리저브)

PG/VG : 50/50

용량 : 60ml

  커피   견과류   술   폐호흡   입호흡

이 제품은 일반적으로 친구 및 가족 용으로 설계되었지만 올해는 대중에게 공개되었습니다.

캐슬 롱 리저브 (Castle Long Reserve)는 3 주 동안 처리 된 오크 배럴속에서 숙성되었습니다. 당신은 구운 코코넛, 구운 아몬드, 갈색 설탕, 두 개의 다른 바닐라 (마다가스카르 바닐라 콩, 프렌치 바닐라), 켄터키 버번과 미국산 참나무를 맛볼 것입니다.

첫 액상리뷰 특선 액상포르노

리뷰의 평점 (76건)

4.0

단맛 1.3

멘솔 0.0

목긁음 2.1

바디감 4.2

상큼함 0.2

plague 19.03.14 23:01:41

[ Dot Petri 22 24ga kantal 8wrap Dual ]

5.0

푸드 포르노 오마쥬 : 액상포르노

처음보았을땐 새침한 글씨를 보이던 그것은 마치 내게 자신의 속 알맹이를 보여주기 싫다는 표정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그 껍질은 속에 담겨있는 매력을 모두다 감추진 못하였다.

살짝 살짝
숨겨진 너의 은밀한 그것을 나는 놓치지않고 기억속에 넣어두었다

이젠 때가 왔다..
겉을 감싸고 있던 종이섬유로 이루어진 너의 껍데기를 벗겨내자
감추어져있던 매력적인 향이 일부지만 물씬 풍겨나오기 시작했다

이 향은..?
버번..? 땅콩? 달콤한 그 향은 나를 흥분시켰지만
나는 마인드 컨트롤을 시작했다
그래 아직 잔향일뿐 진정하자..

하지만 나의 손과 입은 뇌의 명령을 어기고말았다
입안가득 고이는 침과,
떨리는 손은 점점더 가속을 더하고 있었다

이윽고 완전히 벗겨져 속살을 영롱히 빛내는 그것은
아직 모든것을 보여 줄 수는 없다는 듯이
작디 작은.. 그리고 얇디 얇은 플라스틱 쪼가리 하나를
최후의 방어막 삼아 반항을 하고 있었다.

크크큭... 겨우 그딴것으로?

나는 우악스러운 손놀림으로 찢어버린채
뚜껑을 벌려 그 금단의 과실을 음미했다
아니.. 하려 했지만 벌려버린순간 나의 육체는 정지해 버리고 말았다

달다 하면 한없이 달고
고소하다면 한없이 고소한 그 향은
두가지 다른 오크통속에서 농밀하게 숙성된체 하루하루를 보내다
끝내 하나로 합쳐져 하나로 섞여져버린..
그렇게 어른의 향을 지닌..
성숙하고 농염한 자태로 나를 매혹했다

나는 다시금 정신을 다잡고 내 바지춤을 뒤적였다
그래.. 이거야
내 주머니 속 거대하면서도 유려한 물건이 잡혔다
그것의 이름은 르 제피르..
1분 1초도 참을수 없었던 나는 르 제피르의 껍질도 벗겨 버리고
합일을 해버렸다.

쥬스구멍을 따라 주르륵 흘러내리는 그것은
마치 세상의 모든 향을 가진것 같았고
내심 빠르게...빠르게! 좀더 빠르게를 외치고 있었다.

이윽고 다 차오른 제피르를 입에 물기전 작게 한숨을 내쉬어 내 마음을 다독였다.

그리고 첫 흡입.

기존의 캐슬롱 리저브와는 차원이 다른 오크의 향에 정신을 차릴수 없었고
뒤를 이어 나의 혀를 희롱하는 코코넛의 맛은 나를 천국으로 보내버리려고하고있었다.

하아...
한 호흡에 아찔해져 버렸지만 아직 멀었다..
다시한번더.. 벌써 끝낼수는 없지...

두번째 흡임..

뜨겁게 달아오른듯
차갑게 얼어버린듯
그것은 나를 농락하는것임에 틀림이 없었다..
고소하기 그지없는 ...
그래 이것은 아몬드? 그래 잘 구워진 아몬드의 맛이다!

자, 옳지. 그래! 날 먹어
내 머리속에 들리는 소리에 나는 멈출줄 몰랐고
한번, 두번.. 점점 나의 움직임은 빠르고 리드미컬하게 바뀌어갔다.

버번의 향과 달콤한 설탕의 맛까지 하나로 합쳐진 이 더러운 것에게
난 굴복해버리고 말았다..

단맛

2

멘솔

0

목긁음

0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5

극한디저트충 2020-11-14 19:49:29

이분 최소 좀머인거 같은느낌....기네스 맥주 리뷰하던 그 전설의 인물ㅋㅋㅋ

smdmsm 21.08.29 16:20:33

[ 발라리안 0.6 ]

3.0

두유 느낌도나고 견과류의 고소함이 지배적인거같다 목긁음은 살짝있고 마지막에 남는 텁텁함과 느끼함때문에 3점

단맛

2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5

상큼함

1

총점

3

옴뇽뇽 21.08.09 18:24:19

[ 클라우드플라스크 0.25옴 ]

5.0

향으로 먹는 액상 좋아하면
무조건 드세요

단맛

1

멘솔

1

목긁음

0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5

모르겠어 21.08.08 13:05:20

[ 발라리안 0.6옴 ]

3.0

팟에 채운 후 한모금 피워보니 숨이 턱하고 막히는 느낌이었다. 그건 중독성이 있었고 바디감과 향의 기승전결은 완벽했다. 하지만 내가 생각했던 향과는 거리가 멀었고 취향과는 맞지 않았다.. 한 팟도 다 못피운채 액상을 방치해두고 있다. 버리긴 너무 아까운 액상인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단맛

0

멘솔

0

목긁음

3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3

늅비 21.07.15 18:11:40

[ 발라리안 1.0 ]

4.0

디저트류는 이게 처음임
다들 리뷰 잘 작성해놨던데 나는 뉴비라 바디감이 뭔지도 잘모르겠음
근데 맛은 거의 안나고 향으로 즐기는 액상인것같음
처음 펴봤을때 확실히 코코넛향,아몬드향 강하게남
다른사람들은 오크통 냄새 위스키 냄새라는데 나는 잘 모르겠음
계속피다보니 가습현상왔는데 코코넛향은 더이상안나고 그냥 헤이즐넛커피같은 느낌임
개인적으로 우리집 고양이 화장실 모래가 코코넛향인데 그냄새랑 똑같아서 첨에 좀 역했음..
근데 가끔피면 나쁘진 않더라

단맛

0

멘솔

0

목긁음

0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4

액상미식가 21.06.14 18:15:44

[ 발라리안 0.6ohm ]

4.0

위스키를 자주 마시는데 술의 향이라고 표현하기 보단

오크통의 나무향이 느껴져서 상당히 고급스러운 향이라고 느껴졌고

오크통의 향이 조금 독보적이라 위스키 혹은 나무향을 싫어한다면

추천하고 싶지는 않는 액상

단맛

1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4

오가닉 21.06.12 16:57:39

[ 발라리안 0.6옴 ]

3.0

원래 한야 콜라나 몬스터 오리지널 같은 달달한 음료류, 과일류만 피우다가 느닷없이 뽕맞아서 구매한 캐슬롱

오프 매장에서 향만 맡아봤을땐 견과류향과 바닐라향이 너무 매력적이여서 바로 구매하였는데
액상 주입하고 태워보니 목긁음이 너무 심해서 못피우겠음
그래서 카트리지 비우고 몬스터 다시 채워서 피우는 중인데 또 의외로 그 두개가 섞인 맛은 괜찮음
그리고 캐슬롱 탓인진 모르겠지만 코일이 너무 금방 탐
더 넣어서 피우긴 힘들 것 같고 처치곤란의 비싼 액상이 되어버림...
향은 끝내줌 그래도

단맛

3

멘솔

0

목긁음

5

바디감

4

상큼함

0

총점

3

토 순 이 21.06.05 01:16:08

[ 플라스크 ]

5.0

캐슬롱으로 구매했습니다.
들숨 땐 아무 맛 못 느꼈고
날숨 때 3개의 맛이 순차적으로 느껴졌습니다.

첫 번째로 비누 맛이 났습니다. 버번 향이라고 하네요. 코코넛 향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양주 향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모두 맞는 말 같습니다. 단 맛은 전혀 없고 상큼한 느낌에 살짝 느끼한 맛도 납니다. 이 맛이 주력이었다면 실망했을 겁니다.

두 번째로 견과류 맛이 났습니다. 숨을 다 뱉고 나면 올라옵니다. 크오크 처럼 무겁지도 않고 꾸리하지 않은, 고소한 향의 견과류 맛입니다. 살짝 달콤함도 느껴지지만 혀로 느끼는 단 맛이 아닌, 코로 느끼는 단 향입니다.

세 번째로 오크 나무 맛이 났습니다. 숨을 다 뱉고 숨을 쉬다보면, 기관지에 남아있는 잔향에서 올라옵니다. 이 향이 굉장히 고급스럽고 사람이 기분 좋아지게 합니다. 명품이라는 느낌이 여기서 느껴지네요.

크오크와 직접적으로 비교하면
덜 무겁습니다. 꾸리한 맛이 없고 입에 남는 맛이 없어서 상대적으로 더 그렇습니다.
견과류 맛이 덜 합니다. 혀로 느끼는 맛이 아니고 코에 맴도는 향이라 그렇습니다.
오크 향 덕분에 기분이 좋습니다.
가습이 덜 합니다.

가격이 비싸서 주력은 크오크지만
특별한 날에 까는 양주같은 액상입니다.

단맛

1

멘솔

0

목긁음

1

바디감

3

상큼함

2

총점

5

파라카 21.05.16 02:50:22

[ 파라보쯔 k5k 티탄 클론 1.0옴 플랫로프, 0.86옴 라운드로프, 0.84옴 26ga 칸탈 ]

5.0

메쉬에 넣어먹고 다시쓰는 리뷰, 메쉬에 넣으니까 더 맛있다 크리미하면서 고소한 견과류향, 완벽하다

단맛

3

멘솔

0

목긁음

0

바디감

5

상큼함

0

총점

5

Smoke shack 21.03.22 14:08:06

[ 클라우드 플라스크 ]

4.0

약간.....맛은 메이커스마크 먹엇을때 알콜느낌이
지나가고 남은 그 메이플시럽맛(?)과 아몬드의
쌉싸름한 그 느낌을 덩어리로 뭉친것같은맛이고
그 위에 짐빔블랙에서 나는 끝향(오크,견과류,살짝구운 오뜨밀?)을 얹은듯한....
고런...느낌인데 들숨이랑 날숨
중간중간에 코코넛향이 은근슬쩍 끼어드는
혼종 위스키라떼맛! 근데 아주맛잇다.
정말 매우 아주 very 오묘하게 맛잇어서 계속 물고잇게된당

단맛

2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5

상큼함

1

총점

4

아가 21.03.15 10:07:37

[ 발라리안 1.0 ]

2.0

처음에 코코넛향.. 괜찮지만 한두모금 후부턴
나지 않음.
그 알콜의향과 우디한 향이 너무 과함.
내쉴때 향이 조금 역해서 불호.
그냥저냥 필만은 하지만 재구매 의사는 전혀 없음
개인적으로는 그마가 훨씬 좋음

단맛

1

멘솔

0

목긁음

2

바디감

3

상큼함

0

총점

2

COMMENTS

딱붂이감사요 2021-08-13 00:12:25

위스키의 그 특유 술냄새 안좋아하면 많이 별로. 초반에만 나고 뒤엔 맛있었지만 이 초반에 술냄새때문에 못먹겠음

간접키스 2020-11-17 15:21:50

보헴에 파이프 스코티 갑 냄새랑 비슷한 것 같아요

XCR_XX 2020-10-12 12:31:44

액상중의 명품. 말해뭐해

이쑤시개맨 2020-05-01 13:01:34

캐슬롱 리저브와 캐슬롱은 다른 카테고리로 둬야한다. 파이브폰즈사의 액상 테스트는 모두 메쉬윅 무화기로 진행되기때문에, 메쉬기에 먹었을 때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생각임. 솔트9.9보다 스템9.9가 훨씬 맛있고 진하다. 24병을 스트레이트로 먹었을 정도로 중독성이 강한 맛. 강추한다.

crayon 2020-04-29 14:02:07

솔트 9.9 제품 드바루에 0.6옴대 빌드해서 먹는데 목가렵고 기침나서 죽겄다

sk건설 2020-02-12 14:53:31

말이필요없는 고오오오급 액상

사뱅 2019-09-10 00:28:20

큰일났다 받은지 3시간인데 벌써 3카토째다 어떡하지

YDG 2019-07-09 17:10:49

받자마자 먹지 말고 꼭 1년이상 숙성해서 드시길... 3년 묵히려고 했는데 못참고 1년만에 뜯어버림 개존맛탱

Unbirth 2019-06-15 03:04:02

아몬드 헹군 물에 위스키를 떨군 위스키 티 매우 품위있는 맛

주시피치 2019-03-25 23:45:05

원본의 경우, 견과류에 비해 지배적인 오크향이 강해서 호불호가 나뉨. 클론은 견과류의 지배력이 커지고, 더 달아짐.